D-

  • 민주 호남·통합 TK ‘독식’ 재현될 듯10일부터 이틀간 사전투표가 실시되는 가운데 이번 21대 총선에선 특정 후보가 ‘몰표’를 받아 압도적으로 승리하는 ‘랜드슬라이드’(landslide) 지역구가 지난 20대 총선과 비교해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 ‘유력 3당’의 부재로 거대 양당 구도가 견고해지면서 우리 정치 환경이 오히려 4년 전보다 후퇴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20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9일 서울역에서 한 시민이 취재진 사다리에 올라 사전투표소가 설치되는 모습을 넘겨다보고 있다. 사전투표는 10일부터 11일까지 이틀간 전국 3508개 사전투표소에서 진행된다.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 거대 양당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꼼수 선거’를 끝까지 거부한 채 4·15 총선에 뛰어든 정의당이 ‘여의도 광장 홀로서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의 선거연대는 물론 지역구 단위 후보 단일화도 없이 ‘기호 6번’을 받아든 정의당은 20석 원내교섭단체라는 목표를 위해 막판 뒷심을 기대하고 있다.정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를 77명 출마시켰다.

  • 李 정치적 고향 관악에서 후보 지지호소 “개혁 과제 처리할 좋은 기회 다가온다”민병두 “불출마… 장경태에 힘 보탤 것” 金 “대학생에 100만원 재난장학금” 공약 막말 차명진 “완주”… ‘中 유곽’ 등 연일 악재4·15 총선 승부를 엿새 앞둔 9일, ‘32년 숙적’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표정은 사뭇 달랐다. 이 대표는 ‘

  • 기호·이름·정당 표시 복장 착용은 제한 투표장 내 ‘인증샷’ SNS 상 게시 안 돼이번 4·15 총선 사전투표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우려가 큰 만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마스크 착용을 최우선으로 권장하고 있다. 단 ‘마스크를 하지 않으면 투표를 할 수 없다’는 등의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현행법상 마스크 착용과 같은 감염병 예방조치를 하지 않는다고 해서 헌법이 보장

  • 21대 국회의원을 뽑기 위한 사전투표가 10~11일 이틀간 실시될 예정인 가운데 사전투표율이 4년 전 20대 총선의 기록을 넘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코로나19로 투표율이 낮아질 것이란 전망과, 감염 우려에 따른 투표일 분산으로 오히려 사전투표율이 높아질 것이란 관측이 엇갈린다.지난 20대 총선 결과를 보면 사전투표의 표심은 곧 전체 표심으로 연결된다. 사전투표에

  • 가사 바꾼 ‘아기상어’ 썼다가 홍역 김서형·마미손도 사진 사용에 반발“저작인격권 침해… 사전 협의 필요”총선을 코앞에 둔 후보들이 연예인이나 캐릭터를 홍보에 무단 도용하면서 당사자들이 공개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냈다. 법적으로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아야 하지만, 사전 협의 없이 노래를 개사하거나 사진을 활용하기 일쑤다. 입법 활동을 할 사람들이 저작권법도 제

  • 무소속 출마 변수… 홍준표 수성을 ‘혼전’4·15 총선에서 전통적 보수 텃밭인 대구·경북(TK)은 이번에도 ‘보수 싹쓸이’가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9일 TK지역 25곳 중 거의 대부분 지역에서 보수 후보들의 우세를 점쳤다. 대권 포부를 내세운 민주당 김부겸 후보와 영남 5선에 도전하는 통합당 주호영 후보가 맞붙은 대구 수성갑 정도가 민주당에서 희망을

  • 10일부터 21대 국회의원을 뽑는 4·15 총선의 사전투표가 시작되는 가운데 유권자들은 35개 정당이 적힌 역대 가장 긴 비례대표 투표 용지를 받아 들게 됐다. 후보자를 직접 뽑는 지역구 투표와 달리 비례대표는 전문성과 대표성을 강화하기 위해 도입됐다. 때문에 비례대표 후보는 각 당이 추진하는 정책을 구현할 만한 인물들을 앞세우는 경우가 많다. 서울신문은 9일 주요 정

  • “‘진짜 무당층’ 11~12% 변수될 것”제21대 총선(4월 15일)이 6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지난해 하반기를 뜨겁게 달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과 검찰개혁 등 이른바 ‘조국 이슈’를 둘러싼 여야의 싸움이 다시 가열되고 있다.여당은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과도하다는 데 초점을 맞춘 반면 야당은 자녀 입시비리·사모펀드 투기 의혹 등 각종 논란이 빚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