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책속 이미지] 한 송이의 꽃, 그 치열한 몸짓… 진정 아름답구나!

입력 : 2017-03-17 22:50 ㅣ 수정 : 2017-03-18 00: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꽃을 기다리다/황경택 지음/가지/320쪽/1만 8000원

“꽃이 되는 모든 과정이 ‘꽃’이다.” 만화가이자 숲해설가인 황경택씨는 완성된 꽃을 말하지 않는다. 꽃이 되어 가는, 삶을 이어 가는 치열한 성장사를 생에 대한 더 깊은 관심으로 바꿔 나간다. 그 치열한 한살이를 알아야 꽃의 진정한 아름다움을 이해할 수 있다는 게 저자의 생각이다. 흔하디흔한 스마트폰 카메라의 셔터를 누르며 ‘꽃을 보았다’고 말하지 않는다. 사시사철 스케치북을 들고 서성이며, 수고로이 풀과 나무와 꽃 앞에 쭈그려 앉아 그림으로 담았다. “우리가 꽃을 보고, 기다리고, 사랑한다는 것은 식물의 온 생을 지켜보고 응원하는 일이어야 하지 않을까.” 이 책은 1년 더, 1년 더 꽃을 기다리고 그리기를 반복한 저자의 10여년 세월을 엮어 낸 ‘꽃 일기’다. 자연을 대하는 저자만의 태도는 삶을 대하는 통찰을 일깨운다. “천천히 걸어라/새로운 것을 발견하면 멈춰라/멈춰서 오래 보라/(그리고 하나 더 추가하자면) 여러 날을 보라.”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2017-03-18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