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의 연장 끝에… 김해림 퀸 등극

입력 : 2017-03-19 22:24 ㅣ 수정 : 2017-03-20 00: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LPGA 월드레이디스챔피언십

배선우 제치고 시즌 첫 정상… 통산 3승 중 2승 연장전서 따내

김해림(23)이 19일 중국 하이난 하이커우 미션힐스 골프장 블랙스톤 코스(파73·6362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 3라운드 연장 승부 끝에 배선우(23)를 따돌리고 올해 KLPGA 투어 첫 챔피언에 올랐다.

김해림이 19일 중국 하이난 하이커우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 마지막 3라운드 2번홀에서 홀아웃하며 갤러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하이커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해림이 19일 중국 하이난 하이커우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 마지막 3라운드 2번홀에서 홀아웃하며 갤러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하이커우 연합뉴스

단독선두로 출발한 김해림은 이날 3타를 줄여 4언더파 68타를 친 같은 챔피언 조의 배선우에게 동타(14언더파 205타)를 허용해 연장전을 벌여야 했다. 18번홀(파5)에서 치른 두 번째 연장전에서 김해림은 두 차례 만에 볼을 그린 앞에 떨구고 세 번째 샷을 홀 1m 옆에 붙인 뒤 가볍게 버디를 잡아내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배선우는 첫 번째 연장에 이어 두 번째 연장에서도 3m 남짓의 버디를 놓쳐 땅을 쳤다.

지난해 생애 첫 우승에 이어 메이저대회인 KB 스타챔피언십까지 제패, KLPGA 투어 새 강자로 등장한 김해림은 이번 우승과 함께 박성현(23)의 미국여자골프(LPGA) 진출로 한층 치열해진 국내 무대 1인자 경쟁에서 한발 앞섰다. 지난해 10월 KB 대회 제패 이후 5개월 만에 통산 세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김해림은 특히 3승 가운데 2승을 연장전에서 따내 ‘연장전의 여왕’으로 우뚝 섰다.

박성현 이후 국내 최장타자 자리를 꿰찬 김민선(22)과 지난해 신인왕 이소영(20)이 11언더파 공동 3위에 올랐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7-03-20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