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뉴욕아시아위크, 김종숙 등 한국 작가에 주목

입력 : 2017-03-20 17:05 ㅣ 수정 : 2017-03-20 17: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미술의 중심지 미국 뉴욕에서 열린 ‘아시아위크 2017’(3월 9~18일)에서 한국 작가들이 주목을 끌었다. 특히 뉴욕타임스는 10일자 문화면에 스와로프스키 페인팅 작가 김종숙의 작품 ‘인공풍경’을 올해 대표작품으로 소개하고 “지구 반대편에서 온 명멸하는 빛의 보석”이라며 “반짝임과 경쾌함, 그리고 예상치 못한 소재의 병치를 관객에서 선사한다”고 평했다.

김종숙 작, ARTIFICIAL LANDSCAPE-Golden Picture, 2014

▲ 김종숙 작, ARTIFICIAL LANDSCAPE-Golden Picture, 2014

 아시아위크는 세계적인 화랑들이 밀집한 뉴욕 맨하탄에서 아시아미술을 집중적으로 소개하기 위해 2009년 시작한 행사로 매년 3월 열흘동안 세계 최고의 딜러, 갤러리, 경매장, 예술기관, 박물관 등이 아시아와 관련된 미술 전시와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한다. 이 기간 중 뉴욕 뿐 아니라 미국 전역에서 세계적인 큐레이터와 컬렉터들이 찾아와 아시아 작가들의 작품과 만난다.

뉴욕의 고미술전문 갤러리에서 시작한 강컬렉션(KANG COLLECTION)은 올해 현대미술을 위한 강컨템포러리를 열고 한국의 동시대 현대미술작가들을 초대해 작품을 선보였다. 강컨템포러리 초대작가 중 한명인 김종숙 작가는 한국적인 미감을 현대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아크릴 페인팅으로 전통 산수화를 그린 위에 수만개의 크리스탈을 손으로 직접 붙여 완성한다. 그의 ‘인공풍경’시리즈는 미국과 유럽에 고정 컬렉터층을 형성하고 있다. 강컨템포러리는 김종숙 작가 외에도 강익중, 황란, 유선구 작가의 작품도 함께 선보였다. 이번 아시아위크에는 페이스갤러리에서 이우환, 국제&티나킴 갤러리에서 정서영을 소개했다.

함혜리 선임기자 lot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