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대구 서문시장 방문…“승부 지금부터, 살아 돌아오겠다”

입력 : 2017-03-20 17:18 ㅣ 수정 : 2017-03-20 17: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만세 외치는 김진태 의원 자유한국당 대선 예비후보인 김진태 의원이 20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만세를 외치고 있다. 2017.3.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만세 외치는 김진태 의원
자유한국당 대선 예비후보인 김진태 의원이 20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만세를 외치고 있다. 2017.3.20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진태 의원이 20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찾았다.

김 의원은 이날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관계자 등 200여명이 모인 자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승부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태극기는 눈물이 아니고 희망이다”라면서 “진실은 시간이 흘러가면 역사가 정확히 밝힐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 얘기를 그만하라고들 하는데 그게 되겠냐”며 “대통령님이 청와대를 나와 차디찬 집에 계시는데 구속까지 되면 되겠느냐”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승부는 지금부터다. 저는 꼭 살아서 돌아오겠다”고 외쳤고 애국가 제창을 유도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에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 김 의원은 추모관에서 박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 영정에 참배한 뒤 “대한민국 산업화를 일군 박정희 대통령을 찾아뵙고자 왔다”고 말했다.

방명록에 ‘위대한 한국인. 조국 근대화에서 선진 조국으로’라고 적어 박 전 대통령 업적을 칭송했다.

김 의원은 이에 앞서 경북 성주군에 있는 할아버지 묘소를 참배하고 삼촌과 사촌 형제들을 만났다.

김 의원의 아버지 묘소는 대전 현충원에 있다.

캠프 관계자는 “김 의원이 박정희 전 대통령 뜻을 기리고 민심을 듣기 위해 경북·대구 정치 1번지 격인 박 전 대통령 생가와 서문시장을 잇달아 방문했다”고 말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