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근혜 전 대통령의 미르·K 관리 정황 ‘靑문건’ 확보

입력 : 2017-03-20 21:18 ㅣ 수정 : 2017-03-20 21: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

▲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미르와 K스포츠재단 설립과 운영 주도 정황이 담긴 청와대 문건을 확보했다.

20일 JTBC 뉴스룸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재단 설립 과정은 물론 대기업들의 출연금 납부 현황까지 구체적으로 지시하고 보고받은 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재단 설립과 출연금 관리 등은 이번 박 전 대통령 소환 조사에서 핵심 혐의 중 하나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경제수석실은 지난 2015년 7월 24일 ‘문화·체육분야 비영리 재단법인 설립 방안’이라는 문건을 작성했다.

이 문건에는 미르와 K스포츠재단의 초기 출연금 300억원을 삼성, 현대차, SK 등 10개 그룹에서 30억원씩 받아내 재원으로 활용한다고 명시돼 있다.


박 전 대통령은 문건 작성 다음 날부터 그룹 총수들을 독대하며 재단 지원을 요구했다.

또 경제수석실의 ‘VIP 지시사항 과제별 이행상황표’라는 문서에는 박 전 대통령이 10월 19일 ‘리커창 중국 총리 방한 전에 문화재단을 출범시켜 재단과 중국 정부 간 MOU 체결’을 지시했다는 내용이 있다. 미르재단은 이로부터 8일 뒤인 10월 27일 출범했다.

나아가 각 기업이 미르·K에 각각 얼마씩 후원했는지도 보고서로 작성되는 등 박 전 대통령이 두 재단의 사후 관리까지 챙긴 정황까지 드러났다.

JTBC는 “검찰이 이 같은 청와대 문건들을 근거로 박 전 대통령이 두 재단의 설립과 운영을 주도한 것으로 보고 내일 집중적으로 캐물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