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저는 늘 만점” 유승민 “잘 될 것 기대”…TV토론 평가

입력 : 2017-03-20 17:51 ㅣ 수정 : 2017-03-20 17: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0일 KBS 주관으로 열린 두번째 대선주자 TV토론회 결과를 놓고 각각 “최선을 다했다”고 자평했다.

남 지사는 이날 토론회를 마친 뒤 10점 만점으로 토론 점수를 매겨달라는 리포터의 질문에 웃으면서 “저는 늘 10점”이라고 말했다.

남 지사는 “90분간 일 대 일로 생각을 가감 없이 말할 수 있어 좋았다”며 “사실 그동안 유 후보와 이렇게 직접 토론할 기회가 별로 없었는데 오늘 생각을 충분히 알릴 기회가 돼 좋았다”고 밝혔다.

남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서도 “최선을 다했다”며 “첫 번째 정책평가에서 졌지만, 승리의 발판은 마련됐다. 역전하겠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같은 질문에 “당연히 10점은 아니고 그렇다고 박하게 주기는 그렇고 8점 정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10점을 주지 않은 이유에 대해 “늘 시간에 쫓기거나 상대 후보가 이렇게 막 시비를 걸고 이럴 때 좀 조절을 하고 그래야 하니까…”라고 설명했다.

전날 1차 토론에서 남 지사에 비해 높은 점수를 받은 유 의원은 “보신 분들이 판단하실 것”이라며 “저는 늘 제 생각을 있는 대로 말씀드리고 잘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양측 대변인은 자기 후보가 대선 후보로서의 자질을 충분히 입증했다고 평가했다.

남경필 캠프 이성권 대변인은 논평에서 “안보·경제·교육 등 모든 분야를 망라해 남경필 후보의 국정운영 철학과 미래비전을 잘 제시했다”며 “남 후보가 왜 ‘준비된 미래’인지, 왜 바른정당의 후보가 돼야 하는지 국민들께서 잘 아셨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유승민 캠프의 지상욱 수석대변인은 총평에서 “지와 덕을 갖춘 준비된 대통령의 면모와 나라를 가치 있게 제대로 이끌 지도자로서의 모습을 충분히 보였다”며 “시청한 국민이 충분히 판단하셨으리라고 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