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휴일 긴급회의 “김정은 못된 짓 한다”

입력 : 2017-03-20 22:38 ㅣ 수정 : 2017-03-21 03: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라라고 리조트서 이례적 회의

北 로켓엔진 시험 등 대책 논의
NSC 이어 軍 관계자들도 만나

도널드 트럼프 캐리커처

▲ 도널드 트럼프 캐리커처

도널드 트럼프(얼굴) 미국 대통령이 일요일인 19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자신의 리조트 마라라고에서 북한과 중국 관련 긴급회의를 개최했다고 백악관이 이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주말에 머무르는 마라라고에서 외교안보 관련 회의를 개최한 것은 이례적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한·일·중 순방 이후 대북 정책에 대한 심도 깊은 검토를 이어 간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은 군 관계자들과도 만났으며 앞서 오전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 등 보좌관들과 함께 회의를 했다”고 전했다. 회의에서는 틸러슨 장관의 한·일·중 순방 결과 및 북한의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 시험 등 잇단 도발 등에 대한 브리핑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북한의 로켓엔진 시험이 미국을 공격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쓰일 수 있다는 점 등이 이날 회의 소집의 배경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우려를 표한 뒤 새달 6~7일로 알려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도발을 막기 위해 중국의 대북 압박을 어떻게 강화할 것인지 등에 대해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마라라고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취재한 백악관 풀기자단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워싱턴으로 돌아오기 위해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기 전 기자들에게 “김정은(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못된 짓을 하고 있다”며 “(나는 오늘) 북한에 관한 회의들을 했다. 그(김정은)는 아주 아주 나쁘게 행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북한에 대한 발언 수위를 높이면서 이달 중 마무리될 것으로 알려진 대북 정책이 얼마나 강경하게 나올 것인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7일에도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은 매우 나쁘게 행동하고 있다. 그들은 오랫동안 미국에 장난을 쳐 왔다. 중국은 (북한을 막기 위해) 돕는 것을 거의 하지 않았다”고 올리며 대북·대중 압박을 강화할 것임을 시사했다.

워싱턴 김미경 특파원 chaplin7@seoul.co.kr
2017-03-21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