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대 대선

“안희정 지지”… 강훈식·박용진 의원 캠프 합류

대변인·전략기획실장 맡기로

입력 : 2017-03-20 22:38 ㅣ 수정 : 2017-03-21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19 민주묘지로…  더불어민주당 대선주 자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20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무릎 꿇고 참배하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 4·19 민주묘지로…
더불어민주당 대선주 자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20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무릎 꿇고 참배하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더불어민주당 초선 강훈식(충남 아산)·박용진(서울 강북을) 의원이 20일 안희정 충남지사 지지를 선언하고 캠프에 합류했다. 강 의원은 기존 박수현 전 의원과 함께 캠프 공동대변인을, 박 의원은 전략기획실장을 맡았다.

광주·전남지역 30~40대 변호사 25명도 이날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주의와 지방분권에 대한 소신을 지켜온 안 지사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지지 단체였던 ‘바른국가만들기’(구 바른반지연합) 회원들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 지사 지지를 선언했다.

강 의원은 “젊은 후보로 시대교체를 해보겠다는 공감대가 젊은 의원들 사이에서 확산되고 있다”고 했다. 강 의원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측 인사로 알려졌으나 이번 대선에는 안 지사를 돕고 있다. 박 의원은 전북 장수 출신으로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의 비서실장 등을 맡기도 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7-03-21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