非朴 홍준표 vs 親朴 3인 한국당 본경선

입력 : 2017-03-20 22:38 ㅣ 수정 : 2017-04-11 19: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차 컷오프 4명 진출

洪 “새 담벼락 만들자” 범친박 구애
김진태·김관용, 박정희 생가 찾아
李 “좌파가 집권땐 핵 위기 폭발”
31일 전당대회서 최종후보 선출

홍준표 경남지사. 창원 연합뉴스

▲ 홍준표 경남지사.
창원 연합뉴스

김진태 의원. 연합뉴스

▲ 김진태 의원.
연합뉴스

김관용 경북지사. 연합뉴스

▲ 김관용 경북지사.
연합뉴스

이인제 전 최고위원. 연합뉴스

▲ 이인제 전 최고위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에 나설 4명의 후보로 홍준표 경남지사와 김진태 의원, 김관용 경북지사, 이인제 전 최고위원이 확정됐다. 안상수·원유철 의원은 고배를 마셨다.

김광림 당 선거관리위원장은 20일 이런 내용의 2차 ‘컷오프’(경선 배제) 결과를 발표했다. 본경선에 진출한 4명은 22일부터 권역별 합동연설회와 TV토론회 등에 참여한다. 이어 31일 전당대회에서 책임당원 투표 50%, 일반국민 여론조사 50%를 합산해 최종 후보 1명을 선출한다.

한국당 대선 후보들은 이날도 열띤 홍보전을 벌였다. 경선 구도는 ‘홍준표 대 비홍준표’로 흐르는 분위기다.

홍 지사는 ‘보수·우파’ 세력 결집에 나섰다. 특히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을 제외한 나머지 범친박계 진영에 손을 내밀며 당의 화합을 강조했다. 홍 지사는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우파 정당에는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정권 지지세력이 있지 계(系)라는 게 사실상 없다”면서 “무너진 담벼락을 보고 한숨만 쉴 것이 아니라 국민들이 든든하게 기댈 수 있는 새로운 담벼락을 만들자”고 호소했다. 이날 ‘경남 여성리더 역량 강화를 위한 특강’에서는 “이달 말쯤 문재인과 양강 체제로 가야 하고 그리고 뒤엎어야 한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태극기집회’에서 존재감을 드러낸 친박계 김진태 의원은 이날 TK(대구·경북)를 찾았다. 경북 성주에 있는 조부의 묘소를 찾아 TK 적자임을 과시했고 경북 구미의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성지’로 불렸던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박(朴)마케팅’에 열을 올렸다.

김관용 경북지사도 이날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경쟁적으로 찾아 “박정희는 가장 위대한 대통령”이라며 TK 주민들의 ‘박정희 향수’를 자극했다. 이어 “막말·독불장군식 시대는 지나갔다”며 홍 지사를 집중 견제했다.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좌파 정권이 들어서면 한반도 핵 위기가 강대국의 이해관계에 따라 폭발할 가능성이 크다”며 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영준 기자 apple@seoul.co.kr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17-03-21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