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구스럽다” 박근혜 짧은 입장에 시민 반응은?

입력 : 2017-03-21 10:58 ㅣ 수정 : 2017-03-21 11: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소환 ”국민들께 송구”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소환 ”국민들께 송구”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1일 검찰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짧은 입장 표명에 시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시민들은 TV로 박 전 대통령 출석과정을 지켜보며 그의 입장 발표에 귀를 기울였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포토라인에서 박 전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는 두 문장짜리 입장을 밝히고 검찰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박 전 대통령의 비교적 짧은 입장표명에 대해 시민들은 크게 “성의없다”와 “이해한다”는 반응으로 나뉘었다. 입장 표명 발언은 그의 변호인들과 잘 조율된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시민 이모(30)씨는 “실망스럽다”면서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는 부분도 없고 진정성이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경기 성남시의 한 IT업체에서 일하는 나모(27)씨는 “저럴 거면 왜 미리 입장표명하겠다고 밝혔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안진걸 참여연대 합동사무처장은 “국민이 분노하며 생중계로 지켜보는 상황에서 혐의가 13개 이상인 파면된 대통령이 하나 마나 한 입장발표를 했다”면서 “사실상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박 전 대통령 지지자였다는 박모(40)씨는 “어떤 표현·용어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여러 논란이 일어날 소지가 있을 수 있다 보니 길게 말하기보다는 성실하게 조사받겠다는 점만 부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옥남 바른사회시민회의 정치실장은 “입장표명을 한 것이 중요하지 길이가 길고 짧은 것은 문제가 아닌 것 같다”면서 “박 전 대통령의 출석이 진실이 밝혀지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