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검찰 출석…김진태 “불구속 수사로 가지 않겠나”

입력 : 2017-03-21 14:19 ㅣ 수정 : 2017-03-21 14: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태극기 집회에 적극 참여해온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진태 의원이 2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7.03.21.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태극기 집회에 적극 참여해온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진태 의원이 2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7.03.21.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진태 의원이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조사와 관련해 불구속 수사로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기자들과 만나 불구속 수사 필요성에 대한 질문에 “예민한 질문”이라면서도 “당연히 그렇게(불구속 수사) 가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일부 야권 주자들이 구속수사를 주장한다고 묻자 “자꾸 그런 예단을 갖도록 정치권이 압력을 가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검찰이 맨날 원칙과 정도를 지키겠다고 했으니 검찰이 생각하는 원칙과 정도가 뭔지 차분하게 지켜보겠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검찰청사에 도착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조사받으러 가는 분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말씀을 하셨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를 방문하지 않은 데 대해서는 “마음으로 응원해 드리지만, 대선후보인데 직접 가서 할 겨를이 없다”고 대답했다.


또 “검찰은 사건을 열심히 수사해서 범죄자를 처단하는 것이 임무이기도 하지만 억울한 일이 없도록 하는 것도 존재 이유”라면서 “검찰이 이 사건의 진실을 제대로 밝혀주기를 기대한다. 그리고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충분 갖춰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