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문재인 아들 문준용 7년 전 졸업작품 화제 ‘증강현실 그림자’ (영상)

입력 : 2017-03-21 14:23 ㅣ 수정 : 2017-03-21 14: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아들 문준용 졸업작품 유튜브 캡처

▲ 문재인 아들 문준용 졸업작품
유튜브 캡처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아들 문준용씨의 공공기관 취업 특혜 의혹을 제기하자 온라인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문재인 아들의 졸업작품이 주목을 받고 있다.

문준용씨는 7년 전 미국 파슨스 디자인앤드테크놀로지 석사 과정을 마치며 ‘증강현실 그림자’라는 제목의 졸업작품을 만들었다. 관객이 직접 만지고 조작할 수 있도록 한 일종의 인터렉티브 작품으로 제작, 보는 이들이 상자를 옮길 때마다 그림자로 표현된 나무, 집, 새 등이 움직이도록 표현됐다.

문씨는 2010년 5월 유튜브에 해당 작품을 소개하는 동영상을 올리며 “오픈프레임워크를 이용해 제작됐다. 유형 사물의 인공 그림자가 표시되는 테이블탑 인터페이스”라고 소개했다. 이어 “실제와 가상, 그리고 판타지의 경계에 있는 그림자를 직접 조작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문씨의 홈페이지에는 이외에도 다른 작품이 소개됐다. 통영의 문화유적인 ‘세병관’에 관한 다큐멘터리 작품과 음향과 시각효과를 함께 사용한 작품 ‘관계적 빛’ 등이 대표적이다.

한편 문씨에 관한 특채 논란은 지난 2012년 불거졌던 일이다. 최근 조기대선을 앞두고 문 전 대표의 지지율이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자 또다시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표 측은 지난달 27일 한국고용정보원의 ‘직원 특혜채용 의혹 조사보고서’, 이명박 정부 초기 한국고용정보원에 대한 ‘고용노동부 특별감사 보고서’, 강병원 민주당 의원실의 ‘고용노동부 질의 회신서’를 각각 제출, 이를 검토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측이 특혜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공직선거법상 금지된 허위사실공표에 처벌될 수 있음을 알린 상태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