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안희정, 문재인 ‘전두환 표창’ 말 비난 자격 없다”

입력 : 2017-03-21 14:50 ㅣ 수정 : 2017-03-21 15: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재명 성남시장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성남시장이 1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 합동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2017. 3. 19 국회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명 성남시장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성남시장이 1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 합동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2017. 3. 19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21일 “문재인 전 대표의 ‘전두환 표창’ 발언에 대해 안희정 지사는 비난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날 광주 서구 화정동 학생독립운동기념관을 참배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 후보의 안보관을 강조하다 생긴 해프닝같은 말실수”라며 “상처받은 사람이 있지만, 학살세력과 손을 잡고 권력을 나누겠다는 분이 비난할 자격은 없다”고 안희정 충남지사를 겨냥했다.

그는 “그보다 수천배 큰 잘못은 학살세력과 함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안희정 충남지사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선 캠페인이 네거티브로 흐르지 않도록 품격과 절제 있게 말하고 상대를 존중하자”면서 “문재인 전 대표의 ‘전두환 장군 표창’ 발언은 군 복무를 성실히 했다는 애국심을 강조한 끝에 나온 발언이었다. 5·18 광주 정신을 훼손하려고 한 발언이 아니었다”고 적었다.

안 지사는 “나는 그가 하고자 했던 발언의 취지를 의심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19일 민주당 대선주자 합동 토론회에서 특전사 복무 사진을 보여주며 “당시 전두환 제1공수여단장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고 언급했다. 문 전 대표는 이 발언으로 당내 경쟁 후보들과 국민의당으로부터 맹공을 받았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표는 “저는 5·18 때는 전두환 군부에 의해 구속됐다”며 “시민으로 있을 때는 민주화운동에 온몸을 바쳤고 군 복무할 때는 충실히 복무했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