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내년 12월 인터넷 판매

입력 : 2017-04-20 22:34 ㅣ 수정 : 2017-04-21 00: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년 12월부터는 인터넷을 통해 로또 복권을 살 수 있게 된다. 기획재정부는 20일 복권위원회를 열어 온라인복권(로또) 인터넷 판매 추진 일정을 결정했다. 인터넷 판매는 내년 12월 2일부터다.

사행성 방지와 기존 판매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행 초기에는 전체 판매액 중 인터넷 비율을 5%로 제한한다. 현재 회차당 로또 판매액은 약 700억원이다. 따라서 인터넷 판매분은 약 35억원이 될 전망이다. 한 사람이 ‘싹쓸이’하는 것을 막기 위해 1인당 구매 한도도 설정된다. 미성년자가 구매할 수도 있는 만큼 성인·실명 인증을 거친 회원제로 운영할 방침이다. 판매 시간 등 구체적인 운영 방안은 이해관계자 협의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에 확정한다. 올해 복권 발행 규모는 애초 계획보다 1772억원 많은 4조 4547억원으로 책정했다. 내년 발행분은 4조 7109억원이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2017-04-21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