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박근혜 전 대통령 서울 삼성동 자택 67억원에 매도

입력 : 2017-04-21 10:18 ㅣ 수정 : 2017-04-21 2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곡동에 새로운 사저 마련 ... 이르면 다음주 이사
매각된 것으로 알려진 박 전 대통령 삼성동 자택 박근혜 전 대통령이 강남구 삼성동 자택을 매각한 것으로 보인다. 소유권 이전 등기는 전날인 20일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삼성동 자택 모습. 2017.4.21 [연합뉴스 자료사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매각된 것으로 알려진 박 전 대통령 삼성동 자택
박근혜 전 대통령이 강남구 삼성동 자택을 매각한 것으로 보인다. 소유권 이전 등기는 전날인 20일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삼성동 자택 모습. 2017.4.21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을 팔기 위한 매매계약을 지난 20일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이르면 다음주쯤 서울 서초구 내곡동으로 이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부동산업계 등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탄핵 결정 이후 청와대에서 복귀해 며칠간 살았던 삼성동 자택을 67억 5000여만원에 매도 계약을 체결했다는 것이다. 취득세는 2억 3000여만원에 이른다.

삼성동 자택은 지하 1층에 지상 2층의 단독주택으로 대지면적이 484㎡에 건물면적은 317㎡다. 2016년 공직자 재산공개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이 집 가격을 25억 3000만원으로 신고했다. 이 일대의 비슷한 평수의 주택 시세도 25억~30억원으로 알려졌다.

이 집을 산 매수인은 중견 기업 마리오아울렛의 홍성열(62) 회장으로 알려졌다. 홍 회장은 박 전 대통령에게 구속영장이 발부되기 사흘 전이 지난달 28일 삼성동 자택을 구매했으며 소유권이전 등기는 20일 접수됐다. 박 전 대통령 측이 집을 팔고 소유권을 넘기는 데까지 3주 가까운 시간이 걸렸다.

매매 대금의 용도도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529억원의 뇌물 수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 전 대통령이 최근 변호사 비용 마련도 힘들다는 보도도 나왔던 터였다. 무죄를 강력히 주장하는 박 전 대통령이 유영하·채명성 두 명의 변호사로는 특검과 검찰을 상대하기에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변호사 보강 등을 위한 자금 마련 차원에서 삼성동 자택을 팔았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 박근혜 자택 사들인 홍성열 회장은 누구?...박지만과 친분 깊어

▶ 박 전 대통령의 새 집은 연예인 신소미씨가 살던 집

박 전 대통령이 이사 예정인 새로운 사저는 여성 연예인 신소미씨가 살던 집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영수 특별 검사팀은 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사저를 구입할 당시 대금을 최순실씨와 그의 어머니 임선이씨가 냈다고 공소장에 기재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 측은 박 전 대통령이 1990년 무렵 소유하던 장충동 주택을 매각해 그 대금으로 삼성동 사저를 구입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