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을 ‘변태고추’로 풍자... 중국 反체제 시사만화가, 언론자유상 받아

입력 : 2017-04-21 15:30 ㅣ 수정 : 2017-04-21 15: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과 중국 공산당을 신랄하게 꼬집는 만평으로 유명한 망명 반체제 시사만화가 왕리밍(王立銘·44)이 영국 국제 언론자유상을 받았다.
‘변태고추’가 시진핑 주석의 지방 순시를 큰 만두와 작은 만두로 빗대 풍자한 만화.   BBC 중문망 사진 캡처

▲ ‘변태고추’가 시진핑 주석의 지방 순시를 큰 만두와 작은 만두로 빗대 풍자한 만화. BBC 중문망 사진 캡처

 21일 BBC 중문망에 따르면 ‘변태고추(變態辣椒)’라는 필명의 왕리밍이 영국 인권 단체 ‘인덱스 온 센서십’이 주는 국제 언론자유상을 수상했다. 단체는 “왕리밍이 당국의 엄격한 규제를 받고 있는 중국 언론에 새로운 지향점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왕리밍은 “나는 만화를 통해 중국 정부가 조성한 완벽한 허상을 타파해왔다”면서 “나의 펜은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왕리밍은 2009년부터 웨이보 등 인터넷에 중국 지도자들의 행태를 비꼬는 시사만화를 실어 주목을 받았다. 인민일보 등 관영 매체는 왕리밍이 일본의 사주를 받는 ‘친일분자’라고 매도하며 그를 엄중 처벌할 것을 요구했다. 2014년 5월 왕리밍 부부는 일본에 3개월 일정으로 관광차 왔다가 귀국 후 탄압을 우려해 그대로 눌러앉았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중국을 비판하고 능멸하는 것이 서방의 언론자유상 기준이 됐다”면서 “그림을 잘 그리지 못해 중국에서 도태된 작가가 일본에서 연명하기 위해 조국을 팔고 있다”고 비판했다.

 베이징 이창구 특파원 window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