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월 연휴 짧게 쉬고, 기념일 비용 더 쓴다”

입력 : 2017-04-21 10:43 ㅣ 수정 : 2017-04-21 10: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월 초 ‘황금 연휴’에도 휴가를 내지 않고 근무하는 직장인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렇지만 휴일은 짧게 쉬어도 각종 기념일 지출은 오히려 늘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직장인 1천387명과 구직자 699명을 대상으로 5월 초 황금연휴 계획과 예상비용에 대해 설문한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징검다리’ 근무일에 휴가를 낼 것인지에 대한 물음에 직장인의 64.2%는 ‘개인 휴가를 내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또 35.8%는 5월 1일 근로자의 날에 근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휴 기간 구체적 계획과 관련해서는 직장인의 27.0%는 국내여행을, 3.5%는 해외여행을 간다고 응답했다. 17.7%는 문화생활·나들이, 32.9%는 집에서 휴식, 10.8%는 이직 준비를 구상 중이라고 답했다.

5월에 이어지는 각종 기념일 지출 비용은 평균 51만6천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잡코리아가 조사한 같은 조사의 39만2천원보다 30% 이상 많은 수준이다.

가장 비중이 큰 기념일은 어버이날로 나타났다. 선물과 식사 등으로 예상한 평균 지출 비용은 27만2천원이었다.

어린이날 평균 지출 비용은 11만6천원, 스승의 날 5만원, 부부(성년)의 날은 7만8천원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