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택시합승’ 부활할까…日, ‘승객 격감’ 업계 배려 검토

입력 : 2017-04-21 14:22 ㅣ 수정 : 2017-04-21 14: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정부가 택시 업계의 이익을 높이고 올림픽 관광객에 대비하기 위해 택시 합승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아사히신문이 21일 보도했다..

일본 국토교통성은 도심지역에서 택시가 일행이 아닌 손님들을 함께 태우는 합승 영업을 할 수 있도록 제도를 바꾸기로 했다.

기존에도 법적으로는 각 지역 운수국의 허가를 얻으면 합승 영업이 가능하긴 하지만, 절차가 까다로워 합승 영업은 실제로는 택시 수가 부족한 지역이나 공항에서 기차역까지 등 특수한 경우에만 허용됐다.

국토교통성은 합승 영업 허가를 쉽게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한 뒤 올겨울 도쿄(東京) 일부 지역에서 업계 단체 주도로 시범 운영을 실시할 계획이다. 바뀐 제도는 이르면 내년 중 시행할 전망이다.

일본 정부가 택시 합승을 부활시키려고 하는 것은 2020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등 대형 이벤트가 열릴 때나 악천후 시 택시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여기에 매년 이익 감소를 겪고 있는 택시 업계를 돕기 위해 새로운 수요 창출을 모색한다는 의미도 있다. 일본의 연간 택시 이용자 수는 지난 10년간 30%가량 줄었다. 합승이 일반화되면 1인당 승차 가격이 저렴해져 그동안 택시를 안 타던 사람 중 택시를 이용하게 되는 사람이 늘어날 수 있다.

국토교통성은 목적지가 같은 사람을 찾아주고 합승자들의 요금 분담을 돕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추진하는 한편 합승자들이 택시비를 공평하게 나눠낼 방법 등 합승 차량의 세부 운영 기준 마련하고 있다.

승객들로부터 ‘다른 사람에게 목적지를 알리고 싶지 않다’, ‘이성과의 합승은 피하고 싶다’는 목소리가 나올 수 있는 만큼 이 같은 요구에 부응할 대책도 모색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