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듣는’ 10년차 브랜드 아이유…“4집 자신있다”

입력 : 2017-04-21 16:24 ㅣ 수정 : 2017-04-21 16: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규 4집 ‘팔레트’ 쇼케이스…“선공개곡 1위 행복했죠”

어느새 ‘믿고 듣는’ 음악 브랜드가 됐다.

2008년 15세에 데뷔해 어느덧 10년 차를 맞은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24)다.

악플러들의 공격에도, ‘제제’의 노랫말이 소설 속 5살 아이 제제를 성적 대상화했다는 논란에도, 장기하와의 열애와 결별 소식에도 흔들림 없이 발표곡마다 음원차트 정상을 찍었다.

정규 4집 ‘팔레트’(Palette) 출시에 앞서 선공개한 두 곡 ‘밤편지’와 오혁과의 듀엣곡 ‘사랑이 잘’도 잇달아 음원차트 정상을 밟았다.

4집 발매일인 21일 오후 3시30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판스퀘어라이브홀에서 열린 쇼케이스에서 아이유는 “선공개로 낸 음원이 이렇게 사랑받을지 몰랐다. 기대를 만족시킬 수 있을지 걱정했는데 많이 좋아해 주셔서 정말 행복했다. ‘밤편지’가 활동 없이 음악 방송 1위를 해 뛸 듯이 기뻤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이유가 프로듀싱한 4집에 ‘팔레트’란 제목을 붙인 건 특정 장르나 스타일에 제한받지 않고 다채로운 10개의 트랙을 채웠다는 의미이다.

아이유는 “팔레트가 여러 색깔을 담고 있다”며 “초등학교 미술 시간에 그림보다 팔레트에 더 관심이 가고 예쁘더라. 그래서 팔레트 자체가 도구이면서 동시에 작품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며 시작한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이번 앨범의 강점으로는 “어떤 앨범보다 곡이 좋다”라며 “스스로 참 마음에 들고, 자신도 있고. 많이들 좋아해 줄 거라 생각한다. 애정이 많이 간다”고 강조했다.

수록곡의 다양성을 위해 차트 파괴력이 있는 피처링 군단과 장르와 세대를 아우르는 작곡가들이 힘을 보탰다. 음악성과 대중성을 모두 잡겠다는 의도가 읽힌다.

타이틀곡 ‘팔레트’에는 빅뱅의 지드래곤이 피처링과 랩 메이킹에 가세했다. 한국 나이로 스물다섯인 아이유가 자신의 진솔한 이야기를 포근한 신스 사운드로 풀어낸 곡으로 지드래곤의 개성 있는 랩이 돋보인다.

아이유와 유명 작사가 김이나가 함께 가사를 쓴 또 다른 타이틀곡 ‘이름에게’는 웅장한 현악기 사운드를 뚫고 나오는 아이유의 목소리가 매력인 팝 발라드이다.

또 1980년대 밴드 어떤날 출신인 기타리스트 이병우가 ‘그렇게 사랑은’을 작사·작곡했고, 감각적인 사운드의 싱어송라이터 선우정아가 ‘잼잼’을 만들었다. 색소포니스트 겸 작곡가 손성제는 ‘마침표’를, 신세대 아르앤드비(R&B) 뮤지션 샘김은 ‘이런 엔딩’을 작곡했다.

‘이런 엔딩’의 뮤직비디오에는 아이유와 드라마 ‘드림하이’, ‘프로듀사’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김수현이 우정 출연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