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시대 융합인재 육성해야”

입력 : 2017-04-21 18:20 ㅣ 수정 : 2017-04-21 18: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 후원 ‘교육의 미래’ 토론회

“융합의 교육 혁명만이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할 수 있다.”

21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의 미래를 묻는다’ 토론회에 100여명의 학계 전문가들이 참석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교육 혁신을 주제로 열띤 논의를 벌였다. 서울신문과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이 후원하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조승래 의원과 미래융합교육학회가 주최한 이날 토론회에서는 “교수자 중심의 학습법을 타파하고 창의성 있는 미래인재를 양성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수학교육 전문가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미래 교육을 논하는 데 있어서 교육계뿐 아니라 IT를 중심으로 한 산업계와 예술계도 다 같이 모여서 협업을 하면서 숙의를 거치는 논의가 필요하다”면서 “미래 사회가 요구하는 창의 융합인재를 어떻게 길러낼 것이냐에 대한 실천적 논의가 결합돼야 한다”고 말했다.

교문위 소속 민주당 유은혜 의원도 “대선을 앞두고 모든 후보들이 미래를 이야기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미래 사회 비전을 고민하는 전문가들이 교육 현장과 소통하면서 교육계에서 우리 아이들의 미래 교육을 어떻게 채워야 하는지 고민하고 대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7-04-22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지역경제 활성화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