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차 더 벌어진 文·安, 주말 양강구도 분수령

입력 : 2017-04-21 18:20 ㅣ 수정 : 2017-04-21 19: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강 구도를 형성했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여론조사 지지율 격차가 점점 더 벌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지난 18~20일 유권자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주간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 결과 문 후보는 전주에 비해 1% 포인트 오른 41%, 안 후보는 7% 포인트 떨어진 30%를 기록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9%, 심상정 정의당 후보 4%,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가 3%로 뒤를 이었다.

●安, TK서 반 토막… 洪은 상승세

문 후보는 전 지역에서 안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권에서 7% 포인트 상승한 46%를 기록했으며, 호남권에서도 4% 포인트 오른 51%를 얻었다. 반면 안 후보의 지지율은 상대적으로 낙폭이 컸다. 대구·경북(TK) 지지율은 지난주 48%에서 이번 주 23%로 반 토막이 났다. 홍 후보는 TK에서 24%의 문 후보보다 2% 포인트 높은 26%를 기록하며 영남권에서 상승세를 탔다.

동아일보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8~19일 유권자 100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에서도 문 후보는 40.0%, 안 후보 30.1%로 거의 같은 격차를 보였다. 홍 후보 10.2%, 심 후보 4.7%, 유 후보 2.5%로 다른 후보들의 지지율도 대동소이했다.

●TV토론, 지지율에 큰 영향 없어

한국갤럽 조사가 KBS TV 토론회 다음날인 20일까지 이뤄지긴 했지만 토론회 전 19일까지 진행된 리서치앤리서치 조사와 큰 차이가 없다는 점에서 볼 때, TV 토론회에서 제기된 각종 논란에 대한 반응이 두 조사 결과에는 일부만 반영됐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영준 기자 apple@seoul.co.kr
2017-04-22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