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민주적으로 뽑힌 후보 끝까지 완주하겠다”

입력 : 2017-04-21 18:20 ㅣ 수정 : 2017-04-21 18: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지도 낮다고 사퇴하면 안 돼”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는 21일 당 일각의 단일화 및 사퇴 요구설에 대해 “저는 민주적 절차로 뽑힌 후보”라며 끝까지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컨벤션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컨벤션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유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클럽에서 가진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지지도가 낮다고 사퇴해야 한다고 하면 대선을 할 필요가 없다”면서 “그렇다면 여론조사 1등 후보 혼자만 출마하면 되는 것 아닌가. 그런 것은 민주주의의 근본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바른정당에서는 유 후보가 사퇴하거나 보수후보 단일화 협상에 응해야 한다는 요구가 이어졌고, 23일 의원총회를 갖고 본격적으로 논의하기로 하면서 유 후보를 더욱 압박하고 있다.

그러나 유 후보는 이날 토론회에서도 “더이상 단일화나 연대에 대해 생각하지 않는다”며 가능성을 배제했다. 먼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 대해 “평소 안 후보가 ‘안보는 보수, 경제는 진보’라고 말해서 오래전 잠시 믿었던 적이 있는데 지금 보면 전혀 그렇지 않다”면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 반대하고 햇볕정책을 계승하고 있어 제가 말한 원칙 있는 단일화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유 후보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경선 과정에서 제 목표와 철학을 공유했고 이제 뛰는 일만 남았다”면서 “(의총에) 응할 이유가 없다. 민주적 절차로 선출된 대선 후보를 중심으로 당이 움직이는 것이 분명한 원칙”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새누리당을 탈당한 이유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친박근혜)들의 비민주적 행태 때문이었는데, 우리가 민주적 절차를 무시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2017-04-22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