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5년 만에 최대 실적, 대우조선 충당금에 빛 바랬다

입력 : 2017-04-21 18:20 ㅣ 수정 : 2017-04-22 02: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분기 순익 4921억… 충당금 3502억

하나금융이 5년 만에 최대 실적을 내고도 대우조선해양 충당금에 발목이 잡혔다.

하나금융그룹은 올해 1분기 4921억원의 순익을 실현했다고 21일 밝혔다. 직전 분기보다 4017억원(444.5%), 지난해 1분기보다 542억원(12.4%) 늘어났다. 2012년 1분기 이후 최대치다. 하지만 대우조선에 대한 대손충당금으로 3502억원을 쌓으면서 앞서 실적을 발표한 신한금융지주(9971억원), KB금융지주(8701억원), 우리은행(6375억원)과의 경쟁에서 크게 밀렸다. 하나금융은 “일회성인 대규모 충당금 적립을 제외하면 1분기 순익은 8400억원 수준”이라고 밝혔다.

대손충당금을 제외하면 순이자마진(NIM)과 이익 부분 실적은 크게 개선됐다. 이자 이익은 1조 1919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2.1% 늘었다. NIM은 전 분기보다 0.06% 오른 1.86%를 기록해 2013년 1분기 이후 가장 높았다. 수수료 등 비이자이익 역시 7325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31.8% 증가했다. 지난해 6월 옛 외환은행과 전산통합을 마무리하면서 판매관리비도 8787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5.6% 줄었다.

은행 순익은 4780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2.9% 줄었다. 하지만 하나카드가 순익 500억원을 올리는 등 나머지 계열사는 모두 순익이 늘었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2017-04-2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