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특사, 아베 면담…일본 반응 “협상 한다더니 오야붕 왔다”

입력 : 2017-05-18 17:10 ㅣ 수정 : 2017-05-18 17: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특사인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이 18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났다.

아베 日총리와 악수하는 문희상 특사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특사인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왼쪽)이 18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문 특사는 이날 아베 총리에게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베 日총리와 악수하는 문희상 특사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특사인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왼쪽)이 18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문 특사는 이날 아베 총리에게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문 특사는 “아베 총리에게서 원하는 대답을 다 들었다”면서 한일이 북핵 문제에 공동으로 대처하고 한미일 공조체제에 역할을 다하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했고, 아베 총리가 이에 전적으로 동감한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서는 이견을 보였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한일위안부 합의에 대해 “재협상은 없다”는 강경 방침을 강조한 것과 달리 이번 면담에서는 ‘위안부’라는 표현을 직접 사용하지 않고 한일합의를 이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조심스럽게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정부가 출범하자마자 빨리 특사를 보내줘서 고맙다. (특사의 빠른 파견은) 한일관계의 중요성을 뜻하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문희상 특사를 본 일본인들은 포털사이트 댓글을 통해 “협상을 한다더니 야쿠자 오야붕(두목)이 왔어(交?をしたいところヤクザ親分が?た!)”라는 평을 담겨 눈길을 끌었다. 카리스마 있고 남다른 풍채를 가진 문 특사의 인상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이 댓글은 국내 온라인커뮤니티에 퍼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문희상 특사 역시 평소 자신의 풍채를 유머 소재로 활용해왔다. 문 특사는 과거 20대 국회의장에 도전할 때에는 “몸무게로 하면 내가 국회의장감”이라고 했고, 리퍼트 전 미국 대사를 만날 때엔 “우리 (둘 다 몸무게가 많이 나가니) 형제로 하자”는 농담을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