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첫 공식행보…文대통령 탯줄자른 산파에 감사인사

입력 : 2017-05-18 18:59 ㅣ 수정 : 2017-05-18 21: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대통령 고향 거제와 양산 방문…“당선돼서 다시 뵙게 돼 기쁘다”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경남 거제시 거제면 명진리 남정마을을 방문한 김정숙 여사가 환영나온 마을주민의 아이를 안아주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경남 거제시 거제면 명진리 남정마을을 방문한 김정숙 여사가 환영나온 마을주민의 아이를 안아주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문 대통령 취임 후 첫 행보로 경남 거제와 양산을 방문했다.

거제는 문 대통령이 태어난 곳이고 양산은 참여정부 비서실장을 마친 뒤 문 대통령이 살던 곳이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거제시 남정마을을 방문해 지역 주민과 문 대통령 지지자 등 300여 명의 환영을 받았다.

김 여사는 문 대통령 출생 때 탯줄을 자르며 산파 역할을 한 추경순(88) 씨를 만나 감사인사를 전했다.

한참 동안 주변에 몰려든 사람들과 사진 촬영을 한 김 여사는 마을 경로당으로 자리를 옮겨 어르신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인사했다.

김 여사는 “시어머니가 솥단지, 냄비도 없이 어려운 처지로 피난 왔을 때 동네 사람들이 살림을 나눠줘 살게 돼 고맙다는 말씀을 많이 하신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 때 왔다가 떨어지고 나니 부끄럽기도 하고 죄송스럽기도 했는데 (대선에 이겨서) 다시 시작하니 감사하다”고 이야기했다.

김 여사는 “지난번에 지키지 못한 약속을 대통령에 당선돼서 지킬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 “(어르신들을) 청와대에 모시고 가겠다는 약속도 지켜야겠다”고 말했다.

마을 주민들은 문 대통령의 성공적인 국정 운영을 기원했다.

김복순 명진리 이장은 “어려운 시기에 국민 한 표, 한 표가 소중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국민의 약속을 저버리지 않는 정치를 해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추경순 씨의 아들 배영철(53) 씨도 “영부인이 됐다는 것만 다르고 당선되기 전에 뵈었을 때랑 다름이 없다”면서 “국민을 먼저 생각하고 무사히 5년 임기를 마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 여사는 “저도 (문 대통령이) 좋은 정치를 해야 한다고 명심하고 있다”면서 “마을에서 낳은 자식이고 하니 끝까지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대선 출마 전까지 살았던 양산으로 발길을 돌린 김 여사는 마을 주민과 재회해 대선 승리의 기쁨을 나눴다.

김 여사는 “늘 여기 오면 마음이 편하고 부지런히 일하는 아주머니들을 닮아가면서 살고자 했다”며 “청와대 생활 5년이 지나면 남편이 살겠다고 하니 저도 예전 마음으로 와서 함께 살겠다”고 이야기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