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개헌”

입력 : 2017-05-20 01:08 ㅣ 수정 : 2017-05-20 04: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靑서 5당 원내대표와 첫 회동

“개헌 논의 과정 국민 의견 수렴해야”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구성 합의
“사드, 특사단 결과 보고 신중 접근”

화기애애… 여소야대 협치 ‘물꼬’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첫 오찬에 앞서 차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노회찬·바른정당 주호영·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우원식·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청와대사진기자단

▲ 화기애애… 여소야대 협치 ‘물꼬’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첫 오찬에 앞서 차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노회찬·바른정당 주호영·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우원식·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대선 공약대로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는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구성해 ‘협치’의 제도적 틀을 마련하는 데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상춘재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정우택 자유한국당, 김동철 국민의당, 주호영 바른정당,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와 진행한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동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회동에서 “정치권의 개헌 논의 과정에 국민 의견을 충실히 수렴해 반영하고 선거제도 개편도 함께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제 말을 지켜야겠다는 강박이 있다”고 표현할 만큼 개헌 추진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회의 개헌 논의와 국민 여론엔 약간 차이가 있는 것으로 안다. 개헌에 국민의 충분한 참여가 필요하기 때문에 정부 내 개헌특위를 두려고 했다”면서 “국회가 국민 여론을 수렴하는 역할을 제대로 해준다면 정부 내에서 굳이 둘 필요가 없다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고 김동철 원내대표가 설명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대통령이 공약대로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개헌이 처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확실하게 의지를 밝힌 것에 대해 다 만족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구성에 합의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제안에 대해 5당 원내대표의 동의가 있었고 실무협의에 착수하기로 했다”면서 “각 당의 공통 대선 공약을 우선 추진하자는 대통령 제안에 원내대표들의 동의가 있었고, 국회에서 구체적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해 국회 비준을 해야 한다면 대통령의 입장을 먼저 분명히 정해줬으면 한다”는 정우택 원내대표의 건의에 대해 문 대통령은 “특사 활동의 결과 등을 지켜보고 한·미, 한·중 정상회담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이 (서훈)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게 외교 문제를 포함해 국가 안보 관련 사항을 야당에도 설명하고 협조를 구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씀했다”고 주호영 원내대표가 전했다.

회동은 당초 오전 11시 50분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로 예정됐지만, 시간을 훌쩍 넘겨 오후 2시 15분에 끝났다.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비서실장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배석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7-05-20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