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특검이 나라 망칠 것” 美 뒤집어놓고 첫 해외순방길

입력 : 2017-05-19 22:52 ㅣ 수정 : 2017-05-20 05: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 스캔들’ 수사 뮬러 특검 업무 시작
트럼프 “모든 게 마녀사냥… 믿어 달라”
플린 수사 중단 질문에도 단호하게 “NO”
백악관 법무팀 트럼프에게 ‘입조심’ 당부
美언론 “해외 순방서 문제 더 키울 수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내통 의혹을 수사할 특별검사의 전격적인 도입으로 미 정가가 요동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검 수사에 대해 ‘마녀사냥’이라고 비난하는 한편 백악관 법무팀을 소집해 수사 대비에 들어갔다. 이 같은 기민한 움직임은 특검으로 임명된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 로버트 뮬러가 전방위 수사를 예고하고 있기 때문이다.

‘FBI의 신화’로 통하는 뮬러는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영장 없이 도청이 가능하도록 법을 고치려 하자 FBI 국장직을 걸고 막았으며 미국 헌정 사상 처음으로 의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당시 현직 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하기도 했다. ‘강골’ 뮬러 특검은 애런 제블리 변호사와 제임스 퀄즈 변호사 등 자신의 옛 전우들을 모아 강도 높은 수사에 나설 예정이다.

전날 특검 임명 직후 차분하게 대응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트위터와 기자회견을 통해 특유의 격한 발언을 쏟아냈다. 이날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가진 합동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 내통 의혹과 뮬러 특검 임명에 대해 “모든 것이 마녀사냥이다. 나와 내 대선캠프는 러시아인들과 어떤 내통도 없었다. 제로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나를 믿어라. 내통은 없었다. 러시아는 좋다. 하지만 러시아건 다른 어떤 나라건 간에 나의 최우선 사안은 미국이다. 믿어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에게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수사를 중단해 줄 것을 요구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단호하게 “노(No)”라고만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TV 방송사 뉴스 앵커들과 가진 오찬에서도 “나는 (특검이) 우리 국가를 끔찍하게 해치게 되리라고 믿는다. 왜냐하면 우리가 통합이 아니라 분열돼 있음을 보여 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우리에게는 무역 협상, 군사, 핵 중단 등 해야 할 중요한 일들이 있다”고 특검에 대한 비난을 이어 갔다.

정치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기업에서 활동하는 변호사 마이클 코언, 도널드 맥갠 백악관 법률고문 등을 백악관으로 불러 특검 수사 대응법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법무팀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에게 ‘입조심’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폴리티코는 맥갠 고문 등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추가로 곤경에 빠지는 상황을 방지하려면 러시아 스캔들 관련 발언을 할 때 신중해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했다고 전했다.

미국이 발칵 뒤집힌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19일부터 취임 후 첫 해외 순방길에 올랐다. 9일간 중동과 유럽 주요국을 도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에 대해 뒷말이 나오고 있다. 해외 순방을 국내 위기 타개 카드로 활용하려 한다는 것이다.

워싱턴포스트는 “많은 대통령이 국내 문제에 대한 주의를 딴 데로 돌리려고 해외에서의 정치력을 이용하곤 했다”면서도 “트럼프의 외교가 문제를 더 나쁘게 만들 수 있다고 우려하는 전문가들도 있다”고 회의적인 견해를 표시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의 신임을 잃은 일부 정부 관계자들은 이번 순방을 자신들의 ‘자리’를 보전할 마지막 기회로 여긴다며 사면초가인 트럼프에게나, 이들 직원들에게나 이번 순방이 ‘죽기살기(do-or-die)식’ 순방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7-05-20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