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롯머신 대부’ 정덕진 지난달 사망

입력 : 2017-05-20 01:08 ㅣ 수정 : 2017-05-20 05: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덕진씨.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덕진씨.
연합뉴스

1980∼1990년대 ‘슬롯머신 업계 대부’로 불렸던 정덕진(76)씨가 지난달 위암으로 사망했다. 경찰 관계자는 19일 “정씨가 지난달 서울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사망해 같은 달 22일 발인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정씨는 사망 전까지 암으로 투병해 왔다. 고아 출신인 정씨는 1970년대 초 서울 청량리에서 전자오락실을 운영하며 재산을 모으기 시작했다. 이후 서방파 두목 김태촌씨(2013년 사망) 등 조직폭력배 세력을 등에 업고 사업을 확장했다. 그는 1980∼90년대 슬롯머신 업소 9곳을 운영하며 업계 대부로 군림했다. 1993년 슬롯머신 사건 때 세무조사 무마 명목으로 정·관·법조계에 금품을 뿌린 사실이 검찰 수사에서 드러나 파문을 일으켰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7-05-20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