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해법 찾기] 부사관·의무 군무원 하반기 1500명 채용

입력 : 2017-06-19 17:54 ㅣ 수정 : 2017-06-19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방부 추경 일자리 10% 충원
국방부는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확보’ 시책에 부응하고 정예화된 병력구조로의 전환을 위해 올해 하반기에 부사관과 의무군무원 등 1500명을 채용한다고 19일 밝혔다.

●文정부 공공 일자리 확대에 부응

총 1160명을 뽑는 부사관은 군별로 육군 817명, 해군 175명, 해병대 67명, 공군 101명 등이다. 군무원은 간호사 133명, 간호조무사 71명, 약사 38명, 치과위생사 22명, 물리치료사 20명, 의무기록사 16명, 임상병리사 10명 등 340명을 뽑는다.

이번 대규모 부사관 및 군무원 공채는 일자리 중심의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으로 추진하고 있는 공공부문 일자리 1만 2000명 충원 계획에 포함된 것이라고 국방부 측은 설명했다. 공공부문 일자리 충원의 10% 이상을 군이 책임지는 셈이다.

●軍, 간부 중심 병력 정예화 속도

특히 부사관 증원은 국방개혁과도 맞물려 있다. 국방부는 병력 감축에 따른 전투력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방개혁 기본계획’에 따라 간부 중심 병력구조로의 전환을 서둘러 매년 일정 규모의 간부를 뽑고 있던 터였다. 내년에도 부사관 2915명을 포함, 총 3089명의 간부를 증원할 계획이었으나 이 중 특히 시급한 중사, 하사 등 하위계급 부사관 1160명을 연내 뽑기로 한 것이다. 의무군무원 채용은 무자격 의무병 대체 성격이다.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하반기에 군별 채용 절차를 진행해 연말까지 선발을 확정한다. 선발된 인원은 내년부터 각 군 부대에 배치되어 근무한다.

국방부는 “청년층 취업률 제고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고, 간부 중심 병력구조로의 전환을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홍환 전문기자 stinger@seoul.co.kr

2017-06-20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