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거장 조지 로메로 77세에 타계

입력 : 2017-07-17 07:32 ㅣ 수정 : 2017-07-17 08: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으로 좀비 장르를 개척한 미국의 영화감독 조지 A 로메로가 77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매니저 크리스 로는 연예잡지 버라이어티에 고인이 16일(현지시간) 폐암과의 짧지만 강렬한 싸움 끝에 잠든 상태에서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특히 자신이 좋아하는 영화 중의 하나로 손꼽았던 ‘콰이어트 맨’의 음악들을 들으며 아내와 딸이 곁을 지켰다고 전했다.

 고인은 1968년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각본을 공동 집필하고 연출함으로써 좀비 시리즈를 창안해냈다. 잔혹하다는 비평을 들었지만 특정 부류의 사람들이 열광적으로 환호하는 컬트의 전범을 보여줬다. 이 영화에서는 좀비란 표현을 쓰지 않았지만 이 영화는 좀비를 다룬 첫 작품으로 여겨지고 있다.

 본인이 출연자로 엔딩 크레딧에도 올라가지 않았지만 뉴스 리포터로 카메오 출연했던 이 영화는 11만 4000달러(약 1억 2876만원)의 저예산을 들였지만 영화는 박스오피스 수입만 3000만달러(약 338억원)를 벌어들였고, 다섯 편의 후속작과 두 차례 리메이크됐다.


 1971년 로맨틱 코미디 ‘There‘s Always Vanilla’와 1978년 뱀파이어 영화 ‘마틴’, 1982년 스테픈 킹의 원작을 각색한 ‘크립쇼’ 등의 연출도 했다. 하지만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이 누렸던 박스오피스 1위를 재현한 작품은 1978년작 ‘Dawn of the Dead’가 유일했으며 4000만달러(약 451억원) 이상의 수입을 올렸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16일(이하 현지시간) 세상을 떠난 좀비 장르의 개척자 조지 A 로메로가 지난 2008년 1월 21일 유타주의 파크시티에서 열린 선댄스영화제 도중 자신의 영화 ‘Diary of the Dead’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AP 자료사진 연합뉴스

▲ 16일(이하 현지시간) 세상을 떠난 좀비 장르의 개척자 조지 A 로메로가 지난 2008년 1월 21일 유타주의 파크시티에서 열린 선댄스영화제 도중 자신의 영화 ‘Diary of the Dead’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AP 자료사진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