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진 대중이를 어디서 찾노” 정의당, 김겨울 전 대의원에 징계

입력 : 2017-07-17 16:37 ㅣ 수정 : 2017-07-17 16: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욕하는 글을 올려 논란을 빚었던 김겨울 정의당 전 대의원이 당으로부터 징계를 받게 됐다.

정의당 대의원 SNS서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모욕 논란. 인터넷 커뮤니티=연합뉴스

▲ 정의당 대의원 SNS서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모욕 논란. 인터넷 커뮤니티=연합뉴스

정의당 상무위원회는 김 전 대의원에 당 차원의 징계 조치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정의당 상무위원회는 김 전 대의원의 당기위원회 제소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사건으로 인해 당의 명예가 크게 실추됐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부적절한 표현으로 당원들과 국민들에게 우려를 안긴데 대해, 다시 한 번 유감의 뜻을 표하며 무엇보다 고인과 고인의 유가족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상무위원회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당직자 교육 강화, 당직자 윤리규정 마련 등에 나설 것”이라며 “공적 지위를 가진 당직자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당의 얼굴이 되는 사람으로서 언행에 더욱 주의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제주도 지역 대의원인 김씨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놈의 대중 대중. 대중 타령 좀 그만해라. 이미 뒤진 대중이를 어디서 찾나”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공유되며 논란이 커지자 김씨는 “김대중이 신이라도 되나 보네. 신성모독으로 종교 재판이라도 넣든가. 파시즘도 어지간히들 하세요”라고 추가로 글을 게시했다가 13일 모두 삭제했다. 이후 14일 밤 SNS를 통해 대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지역경제 활성화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