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따라 오락가락 체중계… 체지방률 수치 4~9% 오차

입력 : 2017-07-17 22:24 ㅣ 수정 : 2017-07-17 23: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비자원 시판 10종 성능 조사
시중에서 판매되는 체중계의 품질이 정확도 등에서 차이가 나는 등 제품별로 천차만별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국내 시판 체중계 10종을 대상으로 체중·체지방률 정확도, 내구성, 안정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17일 내놓았다. 내구성에서는 제품이 측정할 수 있는 최대 하중으로 2000번을 반복해 측정하는 방식으로 평가한 결과 모든 제품이 파손이나 변형은 없었다. 하지만 에스모도 제품은 내구성 측정 후 60㎏ 이상의 무게를 잴 때, 윈마이 제품은 저온(10℃)에서 60㎏ 이상의 무게를 측정할 때 한국산업표준(KS) 허용 범위를 벗어났다.

체지방률 정확도는 비교적 낮았다. 8개 제품이 실제 체지방률과의 차이가 4∼6%, 나머지 2개 제품(바로, 인앤아웃)은 9%였다. 소비자원은 “체지방률 측정값은 전 제품이 실제보다 낮은 경향이 있었다”며 “사용자의 신체 조건에 따라 측정값의 결과가 다를 수 있어 체지방률 측정값은 참고적인 수치로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전문가의 의견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원은 “정확하게 측정하려면 가급적 체중계를 평평하고 단단한 바닥면에 놓고 사용해야 한다”면서 “발바닥의 이물질을 제거한 뒤 맨발로 올라가고, 측정하는 동안에는 움직임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세종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7-07-18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