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수엘라 야권 비공식 개헌찬반 투표… 친정부 단체 총격에 1명 사망

입력 : 2017-07-17 22:24 ㅣ 수정 : 2017-07-18 01: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네수엘라 야권 비공식 개헌찬반 투표… 친정부 단체 총격에 1명 사망  베네수엘라 국민들이 16일(현지시간) 수도 카라카스에서 개헌 찬반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이번 투표는 우파 야권 연합 국민연합회의(MUD)가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개헌에 대한 여론을 묻고자 독자적으로 기획한 것으로, 법적 정당성은 없다. 야권은 710만명이 참가해 대부분 반대표를 던졌다고 주장했다. 이날 카라카스 서부 카티아 투표소에서는 친정부 단체의 총격으로 1명이 사망하고 4명이 부상당했다. 마두로 정부는 오는 30일 선거를 통해 의원 545명을 뽑은 뒤 국민투표를 통해 개헌안을 확정할 방침이다. 카라카스 EPA 연합뉴스

▲ 베네수엘라 야권 비공식 개헌찬반 투표… 친정부 단체 총격에 1명 사망
베네수엘라 국민들이 16일(현지시간) 수도 카라카스에서 개헌 찬반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이번 투표는 우파 야권 연합 국민연합회의(MUD)가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개헌에 대한 여론을 묻고자 독자적으로 기획한 것으로, 법적 정당성은 없다. 야권은 710만명이 참가해 대부분 반대표를 던졌다고 주장했다. 이날 카라카스 서부 카티아 투표소에서는 친정부 단체의 총격으로 1명이 사망하고 4명이 부상당했다. 마두로 정부는 오는 30일 선거를 통해 의원 545명을 뽑은 뒤 국민투표를 통해 개헌안을 확정할 방침이다.
카라카스 EPA 연합뉴스

베네수엘라 국민들이 16일(현지시간) 수도 카라카스에서 개헌 찬반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이번 투표는 우파 야권 연합 국민연합회의(MUD)가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개헌에 대한 여론을 묻고자 독자적으로 기획한 것으로, 법적 정당성은 없다. 야권은 710만명이 참가해 대부분 반대표를 던졌다고 주장했다. 이날 카라카스 서부 카티아 투표소에서는 친정부 단체의 총격으로 1명이 사망하고 4명이 부상당했다. 마두로 정부는 오는 30일 선거를 통해 의원 545명을 뽑은 뒤 국민투표를 통해 개헌안을 확정할 방침이다.

카라카스 EPA 연합뉴스

2017-07-18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