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반대편 칠레는 46년 만에 기록적 폭설

입력 : 2017-07-17 22:24 ㅣ 수정 : 2017-07-18 01: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구 반대편 칠레는 46년 만에 기록적 폭설  한국 등에서 연일 찜통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 15일(현지시간) 46년 만에 최대 폭설이 내린 남반구 칠레 산티아고 산크리스토발 언덕 주변과 성모상이 눈에 파묻혀 있다. 눈이 잘 오지 않는 산티아고에 적설량이 40㎝에 이르고 기록적 한파가 닥치면서 정전이 발생하고 도로가 폐쇄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산티아고 AP 연합뉴스

▲ 지구 반대편 칠레는 46년 만에 기록적 폭설
한국 등에서 연일 찜통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 15일(현지시간) 46년 만에 최대 폭설이 내린 남반구 칠레 산티아고 산크리스토발 언덕 주변과 성모상이 눈에 파묻혀 있다. 눈이 잘 오지 않는 산티아고에 적설량이 40㎝에 이르고 기록적 한파가 닥치면서 정전이 발생하고 도로가 폐쇄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산티아고 AP 연합뉴스

한국 등에서 연일 찜통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 15일(현지시간) 46년 만에 최대 폭설이 내린 남반구 칠레 산티아고 산크리스토발 언덕 주변과 성모상이 눈에 파묻혀 있다. 눈이 잘 오지 않는 산티아고에 적설량이 40㎝에 이르고 기록적 한파가 닥치면서 정전이 발생하고 도로가 폐쇄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산티아고 AP 연합뉴스

2017-07-18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지역경제 활성화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