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B 양팔로봇 YuMi, 오케스트라 지휘한다

입력 : 2017-09-12 15:17 ㅣ 수정 : 2017-09-12 15: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첫 산업양팔로봇... 13일 이탈리아 피사콘서트 참여
전력 및 자동화 기술 선도기업 ABB는 세계 최초의 산업용 협업 양팔로봇인 ABB ‘YuMi’가 루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이탈리아의 테너 안드레아 보첼리와 함께 베르디 오페라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고 밝혔다. 사진=최종 리허설 중인 오케스트라와 ABB YuMi.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력 및 자동화 기술 선도기업 ABB는 세계 최초의 산업용 협업 양팔로봇인 ABB ‘YuMi’가 루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이탈리아의 테너 안드레아 보첼리와 함께 베르디 오페라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고 밝혔다. 사진=최종 리허설 중인 오케스트라와 ABB YuMi.

전력 및 자동화 기술 선도기업 ABB는 세계 최초의 산업용 협업 양팔로봇인 ABB ‘YuMi’가 루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이탈리아의 테너 안드레아 보첼리와 함께 베르디 오페라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고 밝혔다.


ABB의 양팔로봇 YuMi는 산업용 로봇임에도 불구하고 사람의 움직임을 잘 표현할 수 있을 만큼 동작이 유연한데, 한국 시간으로 9월 13일 새벽 4시에 이탈리아 피사 콘서트 현장에서 양팔을 사용하여 오케스트라를 지휘하게 된다.

ABB YuMi의 오케스트라 지휘 준비를 참여한 안드레아 콜롬비니(Andrea Colombini)는 YuMi(유미)는 지휘자의 부드러운 동작과 풍부한 표현력을 완전히 재현해왔다고 평가하며 이전 로봇의 경직된 동작에 비해 놀라운 결과라고 말했다. 또한 기술적으로 훌룡하지만 인간의 감수성과 같은 재능은 기대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오페라의 갈라 이벤트에서 주세페 베르디의 오페라 <리골레토 (Rigoletto)>에 나오는 유명한 아리아 ‘여자의 마음(La donna è mobile)’을 이탈리아 출신 테너가수 안드레아 보첼리(Andrea Bocelli)가 부를 예정이며, 솔리스트 마리아 루이지아 모르시(Maria Luigia Borsi)는 푸치니의 오페라 ‘잔니 스키키’ 중 ‘오, 사랑하는 아버지 (O Mio Babbino Caro)’를 부를 예정이다. 또한 YuMi는 마스카니(Mascagni)의 오페라 ‘카발레리아 러스티카나(Cavalleria Rusticana)’의 간주곡(Intermezzo)을 지휘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