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드라이버 다니카 패트릭 “스폰서 잃어 미래 불투명”

입력 : 2017-09-13 10:29 ㅣ 수정 : 2017-09-13 10: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여성 드라이버 다니카 패트릭(35·미국)이 앵커 스폰서의 이탈로 다음 시즌 스튜어트-하스 레이싱(SHR) 대회 참가는 물론 풀타임 나스카(NASCAR)컵 드라이버 경력을 끝낼지도 모른다고 털어놓았다.

패트릭은 지난해부터 2018년까지 앵커 스폰서로 네이처스 베이커리와 계약을 맺었으나 이 회사가 한 시즌만 후원하고 3년 계약을 끝내기로 통보한 데 따른 것이다. 통산 180차례 출전해 일곱 차례나 톱 10에 들었던 패트릭은 나스카에 몸담은 지난 6년 동안 한 번도 이 대회를 빠지지 않았지만 처음으로 불참하게 됐다.

패트릭은 12일(이하 현지시간) 페이스북에 올린 성명을 통해 “과거 여섯 시즌 동안 토니 스튜어트와 진 하스, 그리고 스튜어트-하스 레이싱 대회를 위해 일했던 많은 분들을 위해 대회에 참가한 것은 영광이었다”며 “데이토나 500에 참여해왔고 톱 10에 일곱 차례 들었던 우리는 앞으로도 재미있는 몇몇 대회를 치르게 된다”고 말했다.

SHR 측은 이날 앞서 스미스필드와 후원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지만 어떤 드라이버가 운전대를 잡을지에 대해선 말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새 드라이버가 라인업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패트릭은 “스폰서십은 우리 스포츠에 필수적인 역할을 한다. 그리고 난 매우 운이 좋은 편이었다. 하지만 올해는 곡선 주로에서 내던져졌다”며 “아스펜 덴탈, 코드 3 같은 빼어난 후원사들이 올해도 짧은 기간 큰 걸음을 내디뎌줘 난 믿기지 않을 은혜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성적이 28위로 나스카컵 경력 가운데 가장 나빠 힘겨워했다. 줄곧 주머니 사정이 넉넉해 꼭 레이스를 할 필요가 없다고 했지만 계속 이런 식으로 비참한 기분이 든다면 레이싱이 그렇게 가치 있는 일은 아닌 것 같다고 속내를 털어놓았다.

2008년 인디카 대회를 제패하고 이듬해 인디애나폴리스 500 3위를 차지해 여성으로선 가장 높은 순위에 오른 그는 2010년부터 스톡카 대회로 전향해 같은 해와 이듬해 엑스피니티(Xfinity) 시리즈에 파트타임 출전하는 한편, 인디카에 풀타임 뛴 뒤 나스카에도 풀타임 뛰었다.

그는 2013년에 나스카 풀 스케줄을 소화한 뒤 SHR의 10차례 컵 대회에 출전했다. 처음 네 시즌 동안 24위에서 28위로 떨어진 상태다. 또 데이토나 500 폴 포지션을 차지한 유일한 여성(2013년)이며 톱 10에 일곱 차례 든 것 역시 어느 여성 드라이버도 해내지 못한 업적이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