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내주 뉴욕서 정상회담

입력 : 2017-09-13 22:44 ㅣ 수정 : 2017-09-14 01: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靑 “유엔 총회 계기로 개최 추진…트럼프 11월 방중 때 방한 논의”
유엔 총회가 열리는 미국 뉴욕에서 이달 중순 한·미·일 정상회담이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11월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국 방문이 추진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13일 “유엔총회를 계기로 한·미·일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중국 방문 때 한국도 방문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언론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참석하는 정상회담을 오는 21일 개최하는 쪽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미·일 정상은 회담에서 석유 공급을 제한한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 이행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제재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설득하고 북한을 실질적으로 압박할 수 있는 제재 방안 등을 논의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북한의 ‘생명줄’인 원유 공급을 완전히 차단하는 초강력 제재에 실패하면서 미국 내에선 중국을 더 압박하거나 독자 제재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7-09-14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