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새 안보리 결의, 작은 걸음에 불과”… 추가 제재 경고

입력 : 2017-09-13 22:44 ㅣ 수정 : 2017-09-13 23: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무장관 “中 이행 안하면 조치”
美하원, 제재 中은행 12곳 지정
EU도 유럽의회서 독자안 논의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를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나집 총리와의 회동 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에 대해 “이것은 아주 작은 걸음에 불과하다”면서 “궁극적으로 일어나야 할 일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워싱턴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를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나집 총리와의 회동 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에 대해 “이것은 아주 작은 걸음에 불과하다”면서 “궁극적으로 일어나야 할 일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워싱턴 AF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유엔 안보리의 새 대북 제재 결의안과 관련, “이것은 아주 작은 걸음에 불과하다. 대수롭지 않다”면서 “궁극적으로 일어나야 할 일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와 회동 후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하고 “그게 어떤 영향력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확실히 15대0 만장일치로 채택된 것은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우리의 북한 제재는 아직 상한치에 이르지 않았고 현 시점이 일종의 바닥”이라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훨씬 더 많다”며 추가 대북 제재를 암시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이날 미 CNBC 주최의 뉴욕 알파콘퍼런스에서 “중국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를 따르지 않으면 추가 제재를 할 것”이라며 중국을 겨냥했다.

그는 “중국이 제재를 이행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추가 제재를 해 미국과 국제 달러 시스템에 접근하는 것을 막을 것”이라면서 “그것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 재무부는 과거보다 훨씬 강경한 내용의 대북 제재안을 만들고 있으며 이를 완성하는 대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은행 제재 등 다른 조치도 고려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있다”고 답했다.

에드 로이스(공화·캘리포니아) 하원 외교위원장은 미국 정부가 직접 제재해야 할 중국의 은행으로 공상은행을 비롯해 농업은행, 건설은행, 초상은행, 단둥은행, 다롄은행, 교통은행, 진저우은행, 민생은행, 광둥발전 은행, 하시아 은행, 상하이푸둥 은행 등 12곳을 지정하고 이 명단을 행정부에 전달했다.

유럽연합(EU)도 유엔 신규 대북 제재 결의안과 병행할 자체 제재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유럽의회 본회의에서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부르기 위한 핵심은 ‘더 강력한 제재’”라고 강조했다. 영국과 스위스는 대북 제재안 결의 하루 만에 개인 1명과 단체 3곳을 새로 제재명단에 올리는 등 신속한 제재 이행에 나섰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베이징 이창구 특파원 window2@seoul.co.kr
2017-09-14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