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발전자회사 4곳 사장 일괄 사표

입력 : 2017-09-13 22:44 ㅣ 수정 : 2017-09-14 00: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기업 수장 물갈이 가속
임기가 1년 이상 남아 있는 한국전력공사 산하 발전자회사 4곳 사장이 일괄 사표를 냈다. 한전의 6개 발전 자회사 가운데 한국남동발전 장재원 사장, 한국남부발전 윤종근 사장, 한국서부발전 정하황 사장, 한국중부발전 정창길 사장이 최근 사직서를 냈다고 13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밝혔다. 네 명 모두 지난해 취임해 임기는 2019년 1월 또는 11월까지다.

한국동서발전은 김용진 사장이 기획재정부 2차관으로 자리를 옮겨 수장 자리가 이미 공석이다. 이관섭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신고리원전 5, 6호기 공론조사가 진행 중이어서 사표를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국가스공사, 한국디자인진흥원,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등도 그만둬 산업부 산하 공기업 물갈이가 빨라지는 양상이다.

세종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2017-09-14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