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1년 전력설비 예비율 22%” 2년 전 7차 계획 수준 유지 결정

입력 : 2017-09-13 22:44 ㅣ 수정 : 2017-09-13 2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확실성 예비율은 2%P 올려 “신고리 5·6호기 중단돼도 안정”
신고리 5, 6호기 원자력발전소 건설 여부와 상관없이 2031년 발전소 고장 등에 대비해 지어두는 예비 발전설비 비율이 22%로 잠정 정해졌다. 예비율이 22%라는 것은 전력 수요가 100일 때 총전력설비를 122로 유지한다는 의미다.

우리나라 중장기 에너지 전략의 근간인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2031년)을 만들고 있는 워킹그룹은 13일 회의를 열어 적정 예비율을 22%로 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2년 전 7차 수급계획(2015~2029년) 때 세운 예비율과 같은 수치다.

당초 워킹그룹은 지난달 초안에서 전력수요(113.2GW→101.9GW)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며 원자력발전소 2기 전력량(2GW)에 해당하는 양만큼 예비율을 낮출 수 있다고 제시했다. 이에 따라 적정 예비율 범위를 7차 때보다 최대 2% 포인트 낮은 20~22%로 잡았다. 하지만 워킹그룹이 7차 때와 같은 22%를 최종적으로 선택한 것은 신재생에너지 보완 설비가 더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앞서 원자력 전문가들은 구름이 많거나 바람이 불지 않으면 전력 생산이 어려운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는 날씨로 인한 변동성이 커 설비 예비율을 높게 가져가야 한다고 비판했다.

워킹그룹은 발전소 고장 정지, 신재생 백업 설비 등 공급 불안에 대비한 ‘최소예비율’을 기존 15%에서 13%로 낮추고, 발전소 건설 지연 등 미래 수요 불안에 대비한 ‘불확실성 예비율’을 기존 7%에서 9%로 올려 총 22%를 적정 수준으로 산정했다. 워킹그룹 관계자는 “(공론화 결과) 신고리 5·6호기 건설이 설사 중단된다고 해도 전력 수급 안정을 유지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워킹그룹은 “신재생에너지를 2030년까지 발전량의 20% 수준으로 늘릴 경우 신재생 전원을 간헐적으로 보완할 필요가 있다”며 “양수발전소, 액화천연가스(LNG) 복합 발전소 등 백업 설비 확보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세종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2017-09-1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