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한·미·일 연합 ‘도시바 인수전’ 다시 파란불

입력 : 2017-09-13 22:44 ㅣ 수정 : 2017-09-14 00: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시바의 반도체 자회사 ‘도시바 메모리’ 인수전에서 탈락하는 듯했던 SK하이닉스가 기사회생했다.

13일 이사회를 연 도시바가 SK하이닉스 등이 포함된 ‘한·미·일 연합’과 도시바 메모리 매각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협상을 진행키로 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당초 이날 이사회에서 최종적으로 매각 계약 파트너가 확정될 것으로 알려졌지만 그 단계까지 진행되지는 못했다.

반도체 업계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고도 미국 웨스턴디지털(WD)에 밀려나는 듯했던 한·미·일 연합이 다시 우선권을 쥔 것 정도의 의미로 받아들이고 있다. MOU도 법적 구속력이 없기 때문에 도시바는 여전히 WD와 협상을 계속할 수 있다.

MOU에는 ‘이달 말까지는 도시바 메모리의 매각과 관련해 상호 만족스럽고 최종적 합의를 끌어내도록 협의할 의향’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달 말을 협상 시한으로 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여전히 아무것도 확정된 것이 없는 상황이어서 특별히 언급할 게 없다”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7-09-14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