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개 이상 언어로 해외 로컬영화 20편 만들 것”

입력 : 2017-09-13 22:44 ㅣ 수정 : 2017-09-14 00: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CJ E&M, 글로벌 도약 선언
CJ E&M이 2020년 해외 로컬 영화 연 20편 이상을 만드는 글로벌 스튜디오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정태성 CJ E&M 영화사업부문장은 13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사업 설명회에서 “2020년엔 해외 현지에서 제작, 개봉시키는 영화 편수를 20편 이상으로 늘리고 10개 이상의 언어로 영화를 만드는 글로벌 스튜디오가 되겠다”고 밝혔다.

한국 영화 시장의 저성장 시대를 맞아 해외 시장에 보다 적극 진출해 해외 매출 비중을 국내 매출 비중보다 높이는 구조로 바꾸겠다는 복안이다. CJ E&M은 해마다 10~15편의 한국 영화를 투자·배급하고 있다.

●美 등서 10년간 23편 제작 경험

한국 영화 시장은 수년째 2조원대에서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핵심 관객층인 20, 30대 인구는 줄어들고 있다. 여기에 1인당 연간 영화 관람 횟수 역시 세계 최고 수준(4.2회)에 도달해 있어 큰 폭의 상승세를 기대하기 어려운 현실이다.

정 부문장은 한국식 해외 공략법으로 완성작 수출이나 리메이크 판권 판매가 아닌 현지화 전략(해외 로컬 프로덕션)을 제시했다.

CJ E&M은 2007년 한·미 합작 ‘어거스트 러시’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10여년간 미국, 중국,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6개국에서 모두 23편의 영화를 투자, 제작해 개봉한 경험이 있다.

그는 “글로벌 배급망을 갖춘 할리우드와 달리 한국 영화는 그대로 수출됐을 때 언어적, 문화적 장벽을 극복하기가 쉽지 않고 리메이크 판권 판매도 실제 제작으로 이뤄지는 경우가 드물다”며 “우리의 가장 큰 장점인 창의성을 기반으로 해외 각 나라의 정서에 맞는 로컬 영화를 제작하는 게 부가가치가 가장 높고 국내 영화 창작자들에게도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영화산업 제2 도약 선봉장 역할”

CJ E&M은 해외 시장에서 상당한 성과를 거둬 왔다. 한·중 합작 ‘20세여 다시 한번’(중국판 ‘수상한 그녀’)이 중국에서 역대 한·중 합작 중 최고 성적을 냈으며, 베트남에서는 ‘내가 니 할매다’(베트남판 ‘수상한 그녀’)를 비롯해 ‘마이가 결정할게 2’, ‘걸 프롬 예스터데이’ 등 세 작품을 베트남 역대 흥행 톱 10에 올려놓기도 했다.

‘수상한 그녀’의 경우 해외 5개국 로컬 프로덕션을 통해 박스오피스에서 780억원을 벌어들인 반면 완성작이나 리메이크 판권 수출로는 매출이 4억원에 그쳤다.

정 부문장은 “해외 시장 공략의 성공 여부는 정체된 국내 영화 산업이 제2의 도약을 할 수 있을지를 가늠할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CJ E&M이 선봉장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7-09-14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