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명가 부활 시작됐다

입력 : 2017-09-13 22:56 ㅣ 수정 : 2017-09-13 23: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컵대회 삼성화재, 대한항공 꺾어 신진식 감독 데뷔전 3-2 역전승

삼성화재(이하 삼성)의 ‘배구명가’ 부활을 외치며 사령탑에 오른 신진식 감독(42)이 데뷔전을 역전승으로 장식했다.

신진식 감독

▲ 신진식 감독

삼성은 1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의 천안·넵스 프로배구컵대회 남자부 개막전 A조 1차전에서 3-2(26-28 25-22 25-23 23-25 15-11)로 역전승했다. 지난 4월 대학 선배인 임도헌 전 감독의 지휘봉을 넘겨받고 ‘명가 재건’을 취임 일성으로 터뜨렸던 신 감독은 데뷔전 첫 세트를 역전당해 넘겨준 뒤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지난 시즌 정규리그 챔피언 대한항공을 물리쳤다.

1세트 중반까지는 삼성이 여유 있게 앞서 나갔다. 세터 황동일의 안정적인 토스워크에 주포 박철우의 공격이 살아났다. 그러나 후반부터 대한항공의 높이가 살아나면서 불길한 기운이 감돌았다. 박철우의 공격이 막히면서 삼성화재는 듀스까지 끌려간 끝에 세트를 넘겨줬다. 그러나 삼성은 2세트 들어 대한항공의 범실이 늘어난 틈을 타 다시 분위기를 흔들었다. 박철우의 왼팔이 불을 뿜었다. 중반 가스파리니의 강서브에 다소 서브리시브가 흔들리긴 했지만 강한 집중력을 발휘해 승부의 추를 다시 돌려놨다.

상승세를 타 3세트까지 따낸 삼성은 4세트 초반에도 박상하의 연속 서브 에이스와 류윤식의 서브 에이스로 5-1까지 달아났지만 거센 대한항공의 반격에 밀렸다. 승부는 다시 원점. 결국 승부는 5세트로 이어졌다.

초반 분위기는 삼성이 잡았다. 대한항공 가스파리니의 잇단 범실과 센터 김규민의 속공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그러나 박철우의 공격이 잇달아 막히면서 점수 차는 1점까지 좁혀졌다. 신 감독의 용병술이 빛을 발했다. 세터 황동일을 빼고 이민욱을 투입한 것. 나머지는 박철우의 몫이었다. 박철우는 김규민이 만든 매치포인트에서 마지막 한 방으로 신 감독의 데뷔전을 승리로 이끌었다.

앞서 여자부 B조 1차전에서는 현대건설이 KGC인삼공사를 3-2(25-23 21-25 23-25 26-24 15-12)로 꺾고 첫 승을 신고했다. 지휘봉을 새로 잡은 이도희 감독 역시 데뷔전 첫 승을 맛봤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7-09-14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