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빛 발견] 떨다, 털다/이경우 어문팀장

입력 : 2017-09-13 17:24 ㅣ 수정 : 2017-09-13 18: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경우 어문팀장

▲ 이경우 어문팀장

재떨이? 재털이? 대부분 ‘재떨이’로 잘 알고 쓴다. ‘먼지떨이’와 ‘먼지털이’에서는 조금 헷갈린다. 국어사전은 ‘먼지떨이’가 바른 표기라고 알려 준다. 고개를 갸웃하면서 받아들이는 일이 흔하다. ‘먼지털이’가 더 많이 쓰일지도 모른다.

‘먼지를 떨다’와 ‘먼지를 털다’를 비교해 보면 더 그럴 것 같다. ‘(먼지를) 떨다/털다’에서는 ‘털다’가 우세하다. 국어사전들만 ‘먼지를 떨다’라고 하는 듯하다. 주위에도 ‘먼지를 털다’라고 쓰는 사람이 훨씬 많다.

‘떨다’는 ‘바람에 잎이 떨고 있다’, ‘몸을 부르르 떨었다’, ‘떨리는 목소리’ 같은 것들이다. 이렇게 ‘떨다’에 달린 행위나 동작은 크지 않고 작다. 작고 빠르게 흔들리는 게 ‘떨다’인 것이다. 작은 것들을 떨어지게 하는 것도 ‘떨다’가 된다. 그래서 ‘재떨이’, ‘먼지떨이’, ‘먼지를 떨다’가 됐다.

‘털다’는 행위나 동작이 크다. ‘옷을 털다’, ‘이불을 털다’, ‘곰방대를 털다’라고 한다. ‘훌훌 털어 버리다’라고 할 때는 ‘말끔히 정리하다’라는 뜻이 된다. ‘은행을 털다’는 ‘모조리 뒤져서 훔친다’는 뜻이니 작지 않은 행위다.

이렇게 보면 ‘먼지를 털다’는 부적절해 보인다. 그래도 ‘먼지’는 ‘턴다’고 하는 쪽이 더 많다. 먼지는 작은 것인데도 ‘털다’라고 한다. 국어사전은 보수적일 수밖에 없지만, 일부 사전은 ‘먼지를 털다’를 제시해 놓았다.

2017-09-14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