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부대’ 수사 대상인 양지회 격려…복지 늘려준 국정원

입력 : 2017-09-14 10:08 ㅣ 수정 : 2017-11-14 14: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검찰의 국정원 댓글부대 수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정작 국가정보원은 수사 대상인 전직 국정원 직원 모임 ‘양지회’를 격려하기 위해 복지 혜택을 확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 댓글 사건

▲ 국정원 댓글 사건

14일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국정원은 양지회 회원들에 대한 국정원 운영 골프장·콘도 이용 혜택을 대폭 늘려준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국정원이 양지회의 조직적 여론조작 가담을 ‘일부 회원의 일탈행위’라고 감쌌던 만큼, 국정원이 개혁이 아닌 전·현직 직원 감싸기 등 조직 이기주의의 길을 택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정원은 양지회 간부 등의 골프장 이용 횟수를 기존 1주일 50회에서 90회로 늘렸다. 콘도 이용의 경우 기존보다 2배 가까이 확대했다. 국정원 관계자는 “양지회 회원들이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르자 국정원에서 ‘수사받는다고 고생한다’는 격려 취지로 혜택을 늘려줬다는 이야기가 나온다”고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그러나 매체는 “최근 검찰 수사는 국정원과 양지회가 ‘범죄 공모’ 수준의 유착관계라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꼬집었다. 전직 직원들이 세금으로 범죄에 가담했는데도 오히려 국정원이 감싸기에 급급하다는 비판이다. 국정원은 여론조작에 이용된 자금의 영수증을 넘기는 데 소극적이었고, 조작에 가담한 현직 직원들 조사도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국정원 사정을 잘 아는 한 인사는 한겨레에 “전·현직 구분 없이 저지른 범죄를 반성하기는커녕 제 식구 보호에 급급해서는 과거 국정원과 다를 바 없다”며 “국정원 개혁도 정부 초기에 강하게 추진해야 하는데, 지금은 외부의 개혁 압력에 마지못해 끌려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국정원 관계자는 골프장·콘도 혜택 확대와 관련해 “양지회 요청으로 혜택이 늘어난 것은 맞지만 검찰 수사와는 무관하다”며 “매년 조금씩 혜택을 늘려온 일환”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