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전 감독 오후 6시 암스테르담 회견” 혹시 노 개런티?

입력 : 2017-09-14 16:52 ㅣ 수정 : 2017-09-14 16: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스 히딩크(71) 전 감독이 14일 ‘한국 감독 희망설’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

노제호 거스 히딩크 재단 사무총장은 국내 언론들에 일제히 이메일을 보내 “히딩크 감독이 국내 언론에 제기된 한국 대표팀 감독 부임설에 대한 입장 표명을 하기로 했다”며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후 6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암스텔 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재단 관계자는 네덜란드로 떠나기 전 히딩크 전 감독이 ‘노 개런티’로 대표팀 지휘봉을 잡을 수도 있으며 상징적인 의미에서 1달러를 연봉으로 받아 이를 자신의 재단에 기탁하겠다는 뜻을 밝힐 수도 있다고 얘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 북한을 방문한 적이 있으며 국내에 장애인 축구시설인 드림필드를 13곳이나 준공한 히딩크 전 감독이 여생을 남북 축구 교류에 바치겠다는 뜻을 갖고 있다는 얘기도 있다.

최근 국내 한 매체는 “히딩크 전 감독이 지난 6월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이 경질된 이후 한국 국민이 원하면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을 용의가 있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대표팀이 힘겹게 9회 연속 본선 진출을 확정하자 경기력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며 최종예선 두 경기만 지휘한 신태용 감독 대신 히딩크 감독을 데려와야 한다는 여론이 들끓었다. 물론 대한축구협회는 신태용 감독 체제로 내년 러시아월드컵 본선을 치르겠다는 뜻을 분명히 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 히딩크 감독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비상한 관심을 모은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