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800만불 대북지원에 “대북 제재 구멍 내는 행보”

입력 : 2017-09-14 17:50 ㅣ 수정 : 2017-09-14 17: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른정당은 14일 정부가 발표한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계획과 관련해 “지금은 대북지원을 거론할 때가 아니다”라며 신중한 대응을 촉구했다.

바른정당 로고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바른정당 로고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이라도 규모와 시기 등은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해 나가야 한다”며 “북한이 핵을 포기하기 전까지는 모든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는 것이 국민들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6차 핵실험과 미사일 위협에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효과적인 제재를 위해 가용할 모든 방법을 찾고 있고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가 이런 흐름에 구멍을 내는 섣부른 행보를 취하고 있는 것 아닌지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