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여주 남한강서 녹조 관측…대책 강구해야”

입력 : 2017-09-14 17:37 ㅣ 수정 : 2017-09-14 17: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여주 남한강 일대에서 녹조가 발견됐다.

경기환경운동연합과 여주환경운동연합은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12일 남한강 모니터링 과정에서 여주시 홍천면 상백리 찬우물나루터와 능서면 백석리 양화나루(백석1리) 2개 지점에서 각각 눈으로 확연하게 알 수 있는 정도의 녹조가 관찰됐다”고 밝혔다.

환경단체 ”여주 남한강서 녹조 관측…대책 강구해야” 경기환경운동연합과 여주환경운동연합은 14일 ”지난 12일 남한강 모니터링 과정에서 여주시 홍천면 상백리 찬우물나루터와 능서면 백석리 양화나루(백석1리) 2개 지점에서 각각 눈으로 확연하게 알 수 있는 정도의 녹조가 관찰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찬우물나루터에서 관측된 녹조.  경기·여주환경운동연합 제공

▲ 환경단체 ”여주 남한강서 녹조 관측…대책 강구해야”
경기환경운동연합과 여주환경운동연합은 14일 ”지난 12일 남한강 모니터링 과정에서 여주시 홍천면 상백리 찬우물나루터와 능서면 백석리 양화나루(백석1리) 2개 지점에서 각각 눈으로 확연하게 알 수 있는 정도의 녹조가 관찰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찬우물나루터에서 관측된 녹조.
경기·여주환경운동연합 제공

녹조는 수온, 일조량, 유속, 영양물질의 농도 증가(부영양화) 등 여러 조건이 부합할 때 발생하며 한가지 원인만으로 발생 이유를 설명하기 어렵다.

이들 단체는 “4대강 사업 이후 2015년부터 남한강 6개 지점(여주·이천)을 매달 1∼2회씩 정기적으로 모니터링했는데 그간 미세한 녹색띠는 관측됐어도 이렇게 확연하게 녹조가 관측되기는 처음”이라며 “녹조가 확산하면 한강도 더는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우려했다.

이어 “여주에는 지난 6일과 11일 비가 내려 남한강 수량이 증가했는데도 12일 녹조가 관찰된 만큼 수자원공사는 발생 원인을 밝히고 개선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녹조 문제가 심각하지 않다고 판단해 정부가 지난 6월 4대강 보 개방에서 제외한 남한강의 강천보, 여주보, 이포보도 수도권 시민의 안전과 수질 개선을 위해 상시 개방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