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아가 그랬듯… 차준환 “메달보다 클린 연기”

입력 : 2018-01-11 17:48 ㅣ 수정 : 2018-01-11 18: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가대표 선발전 마음 비워 선전… 평창 최고 난도 구성 ‘쿼드러플 살코’ 완성할 것”
‘남자 김연아’ 차준환(17·휘문고)은 성장기 소년이다.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날 때마다 조금씩 키가 커진 모습으로 나타나 취재진을 놀라게 한다. 지난해만 해도 174㎝였던 키가 지금은 176㎝까지 자랐다고 한다.
차준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차준환.
연합뉴스

쑥쑥 크는 키만큼 실력도 일취월장해 2016~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는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사상 최초로 메달(3위)을 목에 걸었다. 국가대표 선발 1~2차전에서 부진하며 위기를 맞았지만 최종 3차전에선 27.54점의 열세를 극복하며 1장뿐이던 평창행 티켓도 거머쥐었다. 어느덧 유망주를 넘어 ‘에이스’로 자리매김한 모습이다.
차준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차준환.
연합뉴스

● “‘남자 김연아’ 별명 부담스러워”

차준환은 1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선발전 내내 올림픽 출전에 대한 생각을 접어뒀다. 그저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다행”이라며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좀더 자신 있게 하겠다. 제가 할 수 있는 최고의 난도를 구성해 클린 연기를 펼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들이 모두 뛰어나고 나보다 조금씩 잘한다고 생각한다”며 “구체적인 순위 목표는 없지만 이번 올림픽이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차준환은 ‘남자 김연아’라는 별명으로 불리며 주목을 받는 것에 대해 “사실 조금 부담스럽다”면서도 “처음으로 올림픽에 출전하지만 부담감과 긴장감을 떨쳐버리고 가진 것을 모두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올 시즌 자신을 괴롭혔던 부츠와 관련해서는 “발에 안 맞아 13번가량 교체했다. 이제 더이상 교체는 없고 여분으로 하나 더 준비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차준환의 ISU 공인 최고점수는 2017 주니어 피겨 세계선수권 당시 5위를 차지하며 기록한 242.45점이다. 2017년 시니어 세계선수권에 나갔다면 13위에 오를 만한 점수다. 평창에서 메달을 따기엔 다소 부족한 실력이지만 홈 이점을 등에 업는다면 10위 이내도 노려볼 만하다. 관건은 연마 중인 4회전 점프를 얼마나 완성시키느냐에 달렸다.

● “4회전 점프 3회로 구성할 듯”

그는 “(브라이언 오서 코치와) 쿼드러플(4회전) 점프를 상의하겠다”며 “쿼드러플 살코가 아직 완벽하게 돌아오진 못했는데 올림픽 때까지 중점적으로 연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컨디션이 좋다면 1차 선발전 때(쿼드러플 점프 3회)와 비슷하게 구성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프리스케이팅은 지난 시즌 프로그램인 ‘일 포스티노’로 갈 것 같다. 이 음악이 편안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12일 캐나다 토론토로 넘어가 오서 코치와 올림픽 대비 최종 훈련에 들어간다. 피겨 단체전 경기를 엿새 앞둔 다음달 3일 귀국한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1-12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